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이달의 역사

홈 > 알림 > 이달의 역사

기념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대한매일신보』 창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7-07 조회 285

[1904년] 『대한매일신보』 창간 

 

한국어와 영어 양국어로 된 신문으로 1904년 7월 18일, 영국인 베델(Bethell, E.T.)을 발행인 겸 편집인으로, 양기탁을 총무로 하여 창간되었다. 주필에는 박은식을 주필로 하여 신채호·최익·장달선·황희성 등이 필진으로 활동했고, 임치정·안태국 등이 경영에 참여하였다.

『대한매일신보』는 국난을 타개하고 배일사상을 고취시켜 국가보존의 대명제를 실현하고자 창간된 것으로 고종의 은밀한 보조를 비롯하여, 민족진영 애국지사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으며 출발하였다. 영국인인 베델을 내세운 이유는 일본군이 우리나라에 불법주둔하면서 전쟁을 이유로 대한제국의 민간신문에 대한 사전검열을 강행하였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검열을 뚫을 수 있는 길은 일본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던 영국인 명의로 신문을 발행하는 것 뿐이었다.

1907년에 이르러 발행부수가 1만부를 넘는 등의 발전을 이루자 통감부는 『대한매일신보』를 회유하고 매수하는 등 그 논조를 꺾으려 하였으나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나 통감부는 '신문지법' 개정, 베델과 양기탁을 압박하는 등의 방법으로 탄압하였고, 결국 『대한매일신보』는 통감부로 들어가게되었다. 1910년 경술국치 이후 '대한'이라는 두 글자를 떼어고『 매일신보』라는 이름을 가진 총독부 기관지로 바뀌게 되었다.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14992)

목록
이전글
이준 열사 분사
다음글
여운형 피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