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백범자료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어록

홈 > 백범자료 > 어록

1948. 4. 21. 단결로 독립 완수 - 김구 주석 남북동포에 격(檄)
평양에 안착한 김구 주석은 대한민국 30년 4월 21일 남북동포에게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위도로서의 38선은 영원히 존재할 것이지만, 조국을 양단하는 외국 군대들의 경계선으로서의 38선은 일각이라도 존속시킬 수 없는 것이다. 38선 때문에 우리에게는 통일과 독립이 없고 자주와 민주도 없다. 어찌 그뿐이랴. 대중의 기아가 있고, 가정의 이산이 있고, 동족의 상잔까지 있게 되는 것이다. 이로 인하여 국제관계에 있어서도 또한 엄중한 것이 있으니 그것은 소·미 관계의 악화다.

우리 조국은 현하 민주자주의 통일독립을 전취하는 단계에 처해 있다. 우리의 통일·독립이 없이는 세계의 평화도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의 우방인 민주국가들도 우리의 독립을 보장하였다. 이것을 실현하기 위하여 미·소가 회담하였고 UN도 노력한 것이다. 그러나 미·소 공위도 성과를 남기지 못하고, 조위(朝委)도 도리어 38선을 국제적으로 합리화하여서 우리 조국을 영구히 분열하려 하는 것뿐이다. 이에 우리의 갈 길은 민족자결정신에 의하여 우리끼리 단결하여, 우리의 정성과 우리의 노력으로써 우리의 독립문제를 완성하자는 것뿐일 것이다. 이번에 우리가 38선을 넘어온 것은 이것을 사실로써 증명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국제원조를 거절하는 것은 아니다. 어느 국가든지 우리의 자결정신을 이해하고서 우리를 협조하면 우리는 그 나라와 흔연히 악수할 것이요, 우리를 이해 못하는 국가가 있다면 이해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다. 나는 이번에 꿈에도 그리던 이북의 땅을 밟았다. 내 고향의 부모형제자매를 만날 수 있게 된 것을 생각하면 광환(狂歡)에 넘칠 뿐이다.

그러나 그보다도 우리들이 민주자주의 통일독립 국가를 건설하기 위하여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을 더욱 기뻐한다. 조국은 분열에 동포는 멸망에 직면한 이 위기에 있어서, 우리의 이 모임은 자못 심장한 의의가 있는 것이며, 우리의 임무도 중대한 것이다.

이 모임은 마땅히 전 민족의 실패를 실패로 할 것이요 전 민족의 승리를 승리로 할 것이다. 이 전제하에서는 해결하지 못할 문제가 없을 것이다. 우리 겨레의 양해와 정성과 단결은 우리의 통일독립을 완성할 것이요, 우리의 통일독립의 완성은 미·소간의 위기를 완화할 수 있으며, 미·소완화는 세계평화의 초석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이 방법으로써 우리는 현 단계의 세계평화사의 첫 페이지를 우리의 손으로써 창조할 수 있을 것이니, 어찌 우리 민족의 광영이 아니며 세계인류의 행복이 아니랴

친애하는 동지동포여! 만강의 애국애족적 열성으로써 우리에게 다대한 지도와 격려를 주어서 공동분투의 실(實)을 거(擧)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