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백범자료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어록

홈 > 백범자료 > 어록

1945. 11. 23. 꿈에도 잊지 못하던 조국
27년간 꿈에도 잊지 못하던 조국강산을 다시 밟을 때 나의 흥분되는 정서는 형용해서 말할 수 없습니다.

나는 먼저 경건한 마음으로 우리 조국독립을 전취(戰取)하기 위하여 희생하신 유명무명의 무수한 선열과 아울러 우리 조국의 해방을 위하여 피를 흘린 허다한 연합국 용사들에게 조의를 표합니다. 다음으로는 충성을 다하여 삼천만 부모형제자매 및 우리 나라에 주둔하고 있는 미·소 등 우방군에게 위로의 뜻을 보냅니다.

나와 나의 동사(同事)들은 과거 2,30년간을 중국의 원조 하에서 생명을 부지하고 우리의 공작을 전개해 왔습니다. 더욱이 이번 귀국에는 장개석 장군 이하 각계각층의 덕택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또 한국에 있는 미군 당국의 융숭한 성의를 입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와 및 나의 동료는 중·미 양국에 대하여 최대의 경의를 표하는 바입니다.

또 우리는 우리 조국의 북부를 해방해준 소련에 대하여도 마찬가지의 경의를 표합니다.

이번 전쟁은 민주를 옹호하기 위하여 파시스트를 타도하는 전쟁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전쟁의 승리의 유일한 원인은 동맹이라는 약속을 통하여 상호단결 협조함에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금번 전쟁을 영도하였으며 따라서 큰 전공을 세운 미국으로도 승리의 공로를 독점하려 하지 않고 전체에 돌리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동맹국 미국의 겸허한 미덕을 찬양하거니와 동심육력(同心戮力)한 동맹국에 대하여도 일치하게 사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의 작풍은 다 우리에게 주는 큰 교훈이라고 확신합니다.

나와 나의 동료는 일개의 시민의 자격으로 귀국하였습니다. 동포 여러분의 부탁을 받아 가지고 노력한 결과에 이와 같이 여러분과 대면하게 되니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러나 여러분은 나에게 벌을 주시지 아니하시고 도리어 열렬하게 환영해 주시니 감격한 눈물이 흐를 뿐입니다.

나와 나의 동지는 오직 통일된 독립자주의 민주국가를 완수하기 위하여 여생을 바칠 결심을 가지고 귀국하였습니다.

여러분은 조금도 가림 없이 심부름을 시켜주시기 간절히 바랍니다. 조국의 통일과 독립을 위하여 유익한 일이라면 불 속이나 물 속이라도 들어가겠습니다.

우리는 미국과 중국의 도움으로 말미암아 여러분과 기쁘게 대면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미구(未久)에는 또 소비에트의 도움으로 말미암아 북쪽의 동포도 기쁘게 대면할 것을 확신합니다.

여러분 우리 함께 이날을 기다립시다. 그리고 완전히 독립 자주하는 통일된 신 민주국가를 건설하기 위하여 공동 분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