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이달의 역사

홈 > 알림 > 이달의 역사

기념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3ㆍ15부정선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9-12 조회 31

[1960년] 3ㆍ15부정선거

 

제4대 대통령-제5대 부통령 선거일인 1960년 3월 15일 이승만 정권이 대대적으로 부정선거를 자행했다. 정-부통령 후보에는 자유당에서 이승만과 이기붕, 민주당에서 조병옥과 장면이 출마했지만 선거를 얼마 안남긴 2월 15일,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병옥 박사가 미국에서 치료받던 중 급사했다.

이제 관심사는 대통령보다는 부통령이 누가 되느냐였다. 4년 전 선거에서 부통령에 당선된 현직 부통령 장면은 이기붕에게는 너무 강적이었다. 또한 이승만 대통령이 85세로 고령인 점을 감안하면 부통령은 사실상 준 대통령이었다.

선거결과를 미리 분석한 이승만 정권은 정당한 선거를 통해서는 전혀 승산이 없음을 알고, 관권을 동원한 대대적인 부정선거계획을 세웠다.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정부-여당의 야당에 대한 선거운동 방해사건이 연일 계속됐다.

선거 1년 전에 내무장관에 임명된 최인규는 대대적인 부정선거의 지침을 각급 기관장에게 극비리에 하달했다. 최인규는 직위를 이용해 각급 기관장의 적극적인 선거개입을 강요하고 대기업으로부터 막대한 선거자금을 마련했다. 이러한 음모는 한 말단 경찰관이 ‘부정선거지령서’ 사본을 민주당에 제공함으로써 폭로됐다.

선거 당일 새벽, 이승만 정권은 4-%나 되는 찬성표를 투표함에 미리 투입해 놓았고, 투표소 안팎으로 무장경찰과 완장부대를 배치했다. 개표 결과 이승만-이기붕 후보가 각각 963만 표(89%)와 833만 표(79%)의 득표로 정-부통령에 당선되었다. 장면은 184만 표뿐이었다.

그러나 자유당의 이같은 선거부정은 3ㆍ15선거 당일부터 시위를 유발했다. 특히 마산은 시위가 심해 오후 6시부터 마산시청앞에서 시작한 시위가 그날 밤 11시 경에야 강제 해산됐다. 이 과정에서 경찰의 발포로 8명이 사망하고 200여 명이 부상하다는 등 유혈사태를 빚었고, 이날 행방불명됐던 김주열 군은 최루탄이 눈에 박힌 채 참혹한 시체로 4월 11일 마산 앞바다에서 발견됐다. 이것이 도화선이 되어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퍼져나가 4ㆍ19혁명과 자유당 정권의 붕괴를 이루어냈다. 최인규 등 부정선거 원흉들은 혁명재판을 받고 처형당했다.

 

출처 : 조선닷컴 오늘의 역사 (http://db.chosun.com/history/list.jsp?hm=0315&cmd=0)

목록
이전글
김동삼 옥사
다음글
장인환·전명운 의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