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이달의 역사

홈 > 알림 > 이달의 역사

기념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국민대표회의 개회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8-24 조회 229

[1923년] 국민대표회의 개회

 

1921년 2월 국민대표회의 소집을 주장한 박은식()·김창숙() 등의 촉진선언문이 상해에서 발표되고, 그해 4월 북경의 군사통일회가 적극적으로 소집을 추진하면서 본격화되었다. 국민대표회의 소집에 대한 문제는 각지의 동포들의 호응을 받았고, 이러한 호응 속에서 국민대표회의주비회가 결성되었다.

국민대표회의의 소집은 1921년 11월부터 다음해 2월에 걸친 태평양회의 및 극동인민대표대회로 인해 조금 늦춰졌다. 그러나 1922년 5월국민대표회의주비회는 ‘소집 선언서’를 발표하고 9월 1일에 국민대표회의를 개최한다고 공고하였다.

이후 각처에서 국민대표회의 촉성회가 조직되는 등 활발한 준비 작업이 이루어졌다. 그리고 회의가 몇 차례의 연기를 거듭한 끝에 1923년 1월 3일 국민대표회의가 개막되었다. 국내·상해·만주일대·북경·간도일대·노령·미주 등지에서 120여 개의 단체, 120여 명의 대표들이 모여들었다.

안창호()를 임시의장으로 한 예비 회의에서 본회의에 상정할 안건이 심의되고, 1월 31일부터 김동삼()을 의장으로 본회의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국민대표회의는 임시정부를 해체하고 새로운 정부를 조직해야 된다는 창조파와, 임시정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실정에 맞게 효과적으로 개편, 보완하여야 한다는 개조파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 난항을 거듭하였다.

3월 13일 임시정부 개조안이 상정되면서 양측의 대립은 더욱 격화되어, 5월 15일에 가서는 결국 개조파인 만주 대표들이 사임하는 사태가 전개되었다.

창조파는 윤해()를 의장에 추대하고 회의를 계속 진행시켜 개조 안을 부결 처리하였다. 이에 개조파가 회의를 전면 거부함으로써 국민대표회의는 사실상 결렬되었다.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06294)

목록
이전글
이봉창 의거
다음글
안중근 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