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작

그를 위해 이 글을 남기며

이영찬(진천중)